사회일반

'빛나는 장화' 심상정 작심비판 공지영 "오물 하나 없이 깨끗한 저 옷들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연합뉴스


수해복구 현장에서 봉사활동에 나선 사진을 올렸다가 “옷과 신발은 깨끗하다”, “보여주기 아니냐”라는 비난 속에 사진을 삭제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논란 관련, 소설가 공지영씨가 “당신들 뭐하는거죠”라며 날선 비판을 내놨다.

공씨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기사를 공유한 뒤 “어제 잠시 이웃 구례 수해현장으로 차를 몰고 갔다”면서 “도저히 카메라에 담을 수도 없이 처참했다. 사진 찍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공씨는 “어떻게 도울지도 모르겠다”라면서 “집에 돌아와서 차만 한시간 닦았다. 차에서 내리지도 못했는데 오물이 장난이 아니었다”고 적었다.


공씨는 이어 “내 차에 튀었던 그 오물 하나 없이 깨끗한 저 옷들은?”이라면서 심상정 대표와 같은 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의 깨끗한 옷과 장화를 정조준했다.

관련기사



소설가 공지영씨/연합뉴스


앞서 심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면서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고 적었다.

하지만 사진 속에는 심 의원 등이 입은 티셔츠가 지나치게 깨끗하고 웃는 모습이 담겨 “수해를 입은 사람들은 잠을 못 이루는데 웃음이 나오나”, “수해복구 하는데 장화에 흙도 안 묻었다”, “재난현장에 가서 인증샷은 제발 좀 찍지 말라” 등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심 대표는 논란이 확산되자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