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아는 형님' 이진혁 "평소 '젊은 강호동' 같다는 말 많이 들어"

/사진=JTBC ‘아는 형님’ 제공


‘아는 형님’에서 가수 이진혁이 ‘젊은 강호동’로 불렸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자타공인 연예계 절친 이준, 정용화와 막 친해지고 있는 이진혁, 정세운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연습생 시절부터 알고 지냈던 이준과 정용화의 오래된 추억부터 인연을 만들고 있는 이진혁과 정세운의 풋풋한 이야기까지, 절친 두 팀의 상반되는 매력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네 사람은 연예계를 대표하는 ‘예능돌’답게 환상의 입담을 뽐냈다. 이진혁은 “평소 방송하는 모습이 ’젊은 강호동’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새벽까지 이어진 촬영에도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 이진혁의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본 동료 연예인들이 ‘키 크고 젊은 강호동’을 떠올렸다는 것. 이를 들은 강호동 역시 이진혁의 넘치는 에너지에 공감했다. 이어 “‘한끼줍쇼’ 촬영 당시 “이승기를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이 들었다”라고 회상하기도 했다.

정세운의 활약도 돋보였다. 정세운은 2교시 ‘아형 장학 퀴즈’에서 야무진 세리머니를 뽐내며, ‘예능 꿈나무’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정세운의 춤사위를 본 강호동의 한 마디가 현장에 큰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강호동이 전한 한 마디는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