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주가 끌어올린 코로나 혈장 치료제…효과적인지 아직 확신 못해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트럼프 “역사적 발표” 주장에도

전문가, 추가적인 임상시험 필요

치료제로서 아직 불확실성 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FDA의 혈장 치료제 긴급승인 소식을 전하고 있다. “역사적 발표”라는 그의 평가에도 전문가들은 아직 불확실성이 있다는 입장이다. /UPI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긴급 승인 소식에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올랐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승인을 전하면서 “역사적인 발표를 하게 돼 기쁘다”고 했죠. 이날 S&P 500을 1%나 끌어올린 만큼 효과 여부에 따라서는 증시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사안입니다.

전문가들의 반응은 어떨까요. 역사적인 의미를 갖는 치료법일까요?

누구에게 써야 하나?...혈장치료, 어떤 조건에서는 효과 다른 조건에서는 그렇지 않아
하버드대 글로벌 헬스 인스티튜트의 아쉬시 자 박사는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FDA의 발표에 새로운 과학적 내용은 없었다”고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그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의사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부터 회복한 사람의 혈장을 모든 사람에게 다 줄 수 있는지 아니면 일부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지 알아야 한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 부분을 모른다는 얘기죠. 그는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갖고 있지 않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런 질문에 답할 수 있게 도와줄 임상시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긴급승인 발표는 쇼”라며 “과학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혈장 치료법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자 박사는 “우리는 여러 질병에 대해 100년 넘게 혈장을 써왔는데 어떤 조건에서는 효과가 있지만 다른 조건에서는 효과가 없었다”며 “중요한 것은 중국인들이 몇 번의 실험을 해보았느냐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역시나 대규모 임상시험의 중요성을 언급한 건데요. 이어 “나는 혈장을 이용한 방법이 중요한 치료법이 될 것이라고 낙관하지만 우리는 증거를 봐야 한다”며 “지금까지 우리는 효과적이지 않거나 심지어 해로운 치료법을 낙관했던 많은 역사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여되는 주사. /로이터연합뉴스


의학전문매체 스탯 뉴스의 매트 허퍼의 생각도 비슷한데요. 그는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혈장치료가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이를 두고 “혈장치료가 7만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시도됐지만 전문가들은 무작위 대조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역시나 추가적인 대규모 임상시험이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스콧 고틀립 전 FDA 국장도 “FDA는 (혈장치료법의 효과에 대한) 증거의 한계에 대한 우려에도 긴급사용 허가를 내줬다”며 “혈장을 투여받은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더 나아졌는지를 보는 무작위 시험을 했다면 더 큰 지지를 받았을 것”이라고 진단했는데요. 그도 혈장 치료법의 불확실성을 지목하면서 더 크고 실질적인 임상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앞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았다가 실제로는 치료는 물론 예방 효과도 없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결국 임상 데이터가 더 쌓아야 혈장 치료법이 ‘역사에 남는’ 치료법이 될지 알 수 있다는 겁니다. 그때까지는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는 뜻이기도 하고요.

백신개발 시 바이오 외 다른 분야도 랠리
추가로 당연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면 바이오주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의 주가도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두말할 필요 없이 ‘백신개발=완전한 의미의 경제정상화’를 의미하기 때문에 항공이나 크루즈 같은 업종 외에 사실상 모든 분야에 영향을 주겠죠. 제프리스의 매니징 디렉터인 마이클 예이는 “우리가 백신을 갖게 되면 다른 업종도 랠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점쳤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