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카드

삼성카드 "해외서도 폰만 대면 결제 끝"

삼성페이 특화 신용카드 출시

업계 최초 해외결제 서비스도

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함께 출시한 삼성페이카드 플레이트 모습. /사진제공=삼성카드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함께 출시한 삼성페이카드 플레이트 모습. /사진제공=삼성카드



삼성카드가 카드업계 최초로 삼성전자와 손잡고 삼성페이 특화 신용카드와 해외결제 서비스를 선보인다. 해외 현지 매장에서 국내 신용카드가 등록된 삼성페이로 바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카드는 31일 삼성전자와 함께 ‘삼성페이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카드는 삼성페이를 통해 결제할 때 추가 할인 혜택을 주는 게 핵심이다.


먼저 이 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한 뒤 결제하면 △국내 온라인 가맹점 1.5% △국내 오프라인 가맹점 1% △해외 오프라인 가맹점 5%의 결제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월 국내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이어야 하며 국내 할인 한도는 최대 30만원, 해외 할인 한도는 최대 10만원이다.

특히 올해 12월31일까지는 국내 온라인 가맹점에서 삼성페이를 통해 이 카드로 결제할 때 0.5%포인트의 할인 혜택을 추가로 얹어준다. 올해 말까지는 국내 온라인 결제시 총 2%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삼성페이 쿠폰샵에서 결제하면 3% △캐시비 후불교통을 이용하면 2% 할인 혜택을 주는 이벤트도 올해 말까지 함께 진행한다.


삼성페이가 아닌 일반 결제를 할 경우에도 기본 혜택으로 △국내 0.5% △해외 1.5%의 결제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기본 혜택에는 전월 이용금액 조건이나 할인 한도가 일절 없다.

관련기사



이 카드는 삼성페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실물카드를 받기 전에도 삼성페이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삼성카드 앱에서만 제공했던 거래내역·할인내역·결제예정금액·실적 충족 여부 조회와 해외결제차단·분실신고·카드재발급 등 각종 카드 관련 서비스를 삼성페이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연회비는 1만5,000원이다.

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함께 출시한 삼성페이카드 플레이트. /사진제공=삼성카드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함께 출시한 삼성페이카드 플레이트. /사진제공=삼성카드


삼성카드는 삼성전자·마스터카드와 함께 ‘삼성페이 해외 결제’ 서비스도 시작한다. 해외 결제가 가능한 마스터카드 브랜드의 삼성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하면 근접무선통신(NFC) 단말기가 설치된 전 세계 현지 매장에서 바로 쓸 수 있다. 삼성페이가 설치된 휴대폰을 NFC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결제가 끝나는 방식이다. 최초 한 번은 해외결제 약관 동의 및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삼성페이는 2015년 8월 첫선을 보인 뒤 국내 최대 간편결제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올 8월 현재 국내 가입자는 약 1,900만명이며 실제로 삼성페이를 사용하는 활성사용자 수도 1,000만명을 훌쩍 넘어 토스·카카오뱅크 등을 크게 앞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카드는 이번 협업을 통해 다른 카드사를 이용하는 삼성페이 이용자를 대거 끌어들일 수 있는 발판을 얻게 됐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페이카드와 삼성페이 해외 결제를 통해 삼성페이 이용자의 결제 편의성이 더욱 향상되고 해외와 국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삼성페이 이용자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빈난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