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2차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큰 피해 입은 업종에 선별적 지원

정부가 고용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소득이 급감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 집합금지명령으로 피해를 본 업종 등에 선별적으로 최대 200만원 안팎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7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한 상인이 비바람을 맞으며 힘겹게 짐을 옮기고 있다./오승현기자 2020.09.07



정부가 고용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소득이 급감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 집합금지명령으로 피해를 본 업종 등에 선별적으로 최대 200만원 안팎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7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한 상인이 비바람을 맞으며 힘겹게 짐을 옮기고 있다./오승현기자 2020.09.07

관련기사



오승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