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화이자 “연말 코로나 백신 승인 가능성…수십만회분 준비”

3상 임상시험 규모 3만명→4만4,000명 확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연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을 받을 가능성에 대비 중이라고 밝혔다.

불라 CEO는 13일(현지시간)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말까지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미국인들에게 백신을 배포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확신할 수는 없지만 가능한 시나리오다 우리는 거기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는 “일례로 우리는 이미 (백신) 제조를 시작했고 수십만회 투여분을 벌써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3상 임상시험에서 10월 말까지는 핵심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고 불라 CEO는 밝혔다. 이 시점까지 실험용 백신의 효험을 알 수 있을 확률이 60% 정도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뉴욕에 본사를 둔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을 만들어 막바지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다. 화이자는 3만명을 목표로 시작한 3상 임상시험의 규모를 최대 4만4,000명으로 확대하겠다는 내용의 변경 제안서를 전날 FDA에 제출하기도 했다.

불라 CEO는 이날 인터뷰에서 화이자가 백신 개발에 지금까지 15억달러(약 1조8,000억원)를 쏟아부었다며 실패할 경우 회사에 재정적으로 “고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백신 개발 실패 시 “고통스럽기는 하겠지만 그렇다고 회사가 끝장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