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속보]文대통령, 삼척·양양 등 태풍피해 5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태풍 제9호 마이삭과 제10호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5개 지자체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이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강원도 삼척시, 양양군, 경상북도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이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위 지역은 사전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선포기준액을 충분히 초과하는 우선선포지역”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중앙합동조사 실시한 뒤 기준액을 충족하는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포된 5개 지역은 자연재난구호 및 복구지역 부담기준 등에 관한 규정 제7조에 따라 국고 추가 지원 등의 조치 있을 예정이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태풍피해에 대한 긴급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조사를 신속히 마쳐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임 부대변인은 “이번 선포에 따라 피해지역의 효과적 수습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