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애플 '에어태그' 내일 새벽 공개 유력...어떤 제품이길래?

물품에 붙이면 위치 추적 가능

부착위해 별도 키체인 구매해야 할 것으로 알려져

에어태그 추정 이미지/유튜브 ‘프론트 페이지 테크’ 캡처


애플의 신제품 ‘에어태그(AirTags)’가 16일 새벽 2시(현지시간 15일 오전 10시)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이번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물품 분실 방지용 기기인 에어태그를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 이 기기를 지갑, 가방 등 물품에 부착하면 아이폰의 ‘내 물건 찾기’(가칭) 기능을 이용해 물건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기술(IT) 팁스터(정보제공자) 존 프로서는 14일 유튜브 채널 ‘프론트 페이지 테크’에서 애플 ‘에어태그’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 사진에 따르면 전면은 흰색으로 덮여있고, 반대쪽 후면은 금속재질 원판에 애플의 사과 로고가 새겨져 있다.

에어태그 추정 이미지/유튜브 ‘프론트 페이지 테크’ 캡처


아이폰11 이상의 기종에서 블루투스, 초광대역통신(UWB) 등의 신호를 이용해 에어태그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통신방법으로 인해 배터리 전력이 절약된다는 것도 특징이다. 또한, 다른 아이폰을 통해 원래 에어태그 소유자에게 에어태그의 위치를 보낼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


업계에서는 에어태그를 물품에 부착하기 위해서 필수로 키체인을 구매해야 할 것으로 추정한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에어태그는 ‘스마트폰-무선이어폰-스마트워치-태블릿PC’의 제품군을 연계한 애플의 ‘사과농장(애플 생태계)’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신제품 공개행사에서는 아이패드 에어4, 애플워치6 시리즈, 에어태그 등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12 시리즈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