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팽팽한 추미애 장관 사퇴 여론…해야 49% 안 해야 45.8%

리얼미터 전국 남녀 500명 설문

60대·20대·70대 이상 ‘사퇴’

40대 ‘비동의’·3040은 ‘비등’

중도·무당층 사퇴 ‘동의’ 높아

아들이 군 복무 당시 청탁 또는 민원으로 특혜 휴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과 직을 계속 수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15일 전국 18세 이상 남여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49%(매우 동의 41.8%, 어느 정도 동의 7.2%),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5.8%(전혀 동의하지 않음 36.3%, 별로 동의하지 않음 9.5%)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5.2%로 나왔다. 사퇴 동의와 비동의는 오차범위(±4.4%포인트) 안에서 엇갈렸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와 20대, 70대의 사퇴 여론이 높았다. 60대의 67.3%가 동의했고, 28%가 동의하지 않았다. 20대는 동의와 비동의가 각각 56.8%, 36.8%, 70대 이상도 각 54.3%, 40.5%를 보였다.

반면 40대에서는 동의 여론이 31.6%, 비동의 응답이 65.5%로 나타났다. 30대(동의 46.8%, 비동의 47.3%)와 40대(43.2%, 50.4%)로 의견이 엇갈렸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동의 여론이 53.9%, 비동의는 44%, 여성은 동의가 44.1%, 비동의가 47.5%로 나왔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 응답자의 73.5%가 사퇴에 동의했고 24.8%가 동의하지 않았다. 진보성향 응답자는 동의가 22.2%, 비동의가 72.1%로 나왔다. 중도성향 응답자는 58.9%가 동의, 37.3%가 비동의했다.

국민의힘 지지자 89.5%가 사퇴에 대해 동의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83.1%가 사퇴에 동의하지 않았다. 무당층은 동의 49.1%, 비동의 21.9%로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잘 모름’ 응답은 29.1%로 전체 평균(5.2%)보다 더 나왔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1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8,53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5.9%)이 응답한 결과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올해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