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생산 끝나 물량 부족 우려"…‘독감 백신 정치'에 국민건강 위험

정치권 전국민 백신 무료 주장...업계 '생산 한계

3,000만 명 물량 확보...소아, 노인 등 무료 접종

혼란 커질 시 접종 필수 인구에 물량 부족 사태 우려



일부 정치권에서 ‘전 국민 무료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백신 제조 업계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미 백신 생산이 마무리 된 데다 수입도 어려운 상황에서 무료 접종을 주장하며 시민들의 혼란을 가중할 경우 정작 필요한 이들이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는 사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17일 백신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 유통되는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은 이미 생산이 끝났다. 업계는 연초 세계보건기구( WHO)에서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독감바이러스를 발표하면 3월 께 생산에 착수한 후 8월까지 생산을 마친다. 이후 식약처 승인을 거쳐 시중에 유통된다. 이미 올해 물량은 모두 생산이 끝난 상황이라는 것. 정치권에서 ‘전 국민 무료 접종’을 주장할 경우 신규 생산을 하거나 수입을 해야 하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독감 생산은 유정란 배양과 세포 배양 방식이 있는데 유정란 방식은 6개월이 걸리고 세포 배양 방식도 통상 3~4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다. 지금 생산해도 내년 1월이 돼야 추가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 국내에서 세포 방식으로 독감 백신을 생산하는 곳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유일하기 때문에 추가 생산도 한계가 있다.

관련기사



식약처가 밝힌 올해 국내 독감 백신 생산량은 3,000만 명 분량으로 이마저도 지난 해보다 20% 증가한 수치다. 전 세계적으로도 낮은 수준은 아니다. 이 중 18세 미만 소아, 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노인 등 1,900만 명 정도가 무료 접종 대상자다. 무료접종대상자는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해야 하지만 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때문에 무료 접종을 주장하고 모든 국민들이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것처럼 호도할 경우 자칫 정착 필요한 이들이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 무료 전 시민에게 무료 접종을 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이 위험한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정치권과 지자체가 무료 접종을 확대하거나 모두가 접종해야 한다고 말할 경우 소아, 기저질환자, 노인 등 실제로 접종이 필수적인 이들이 시일을 놓쳐 접종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며 “지금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독감 관련해서는 50% 이상의 접종으로 유행을 관리하는 게 (통상 세계 질병관리의) 이론적인 배경”이라며 “우리나라는 이번 절기에 시중에 필수 예방접종과 민간이 확보하게 될 접종량을 합하면 전체 인구의 약 57%에 해당하는 물량이 확보돼 있다”고 밝혔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