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종인 "일반 국민에게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무증상 환자 활보하는 상황"

"미국은 하루 100만명 검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마스크를 벗고 있다./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일반 국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보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무증상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 코로나19에 걸렸는지도 모르면서 활보하고 다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국은 하루에 19만 명, 독일은 일주일에 100만 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 명 검사한다”며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국내) 검사 수가 너무나도 적지 않으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우리도 이제는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도록 조치를 해서 각자 자기가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할 수 있는 체제로 들어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이날 김 위원장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을 방문해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준수할 의지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민을 혼돈 시키는 발표문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국방부를 향해서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과 관련한 국방부의 발표를 보면 국방부 역시 정치화돼 가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여당에서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것 관련해 “일반 국민이 상식적으로 판단하기 불가능한 발언”이라며 “우리나라가 이래서 정상적 국가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날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를 향해 “한일 양국의 경제사회발전은 물론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층 더 향상된 소통과 협력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