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공짜로 먹을 수 없는 거죠" 추미애 답변에 김근식 "정치자금은 세금…동문서답"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당시 ‘정치후원금’을 장녀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사용했다는 논란에 대해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답변한 것과 관련,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동문서답도 정도껏 하라”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모금한 정치자금으로 왜 하필 딸 가게에 집중적으로 갔냐고 묻는데, 공짜로 먹을 수 없다고 답하면 가는 귀가 먹었습니까?”라며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딸 가게 가서 공짜로 먹으면 안 된다. 돈 내고 식사했다고 탓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한 뒤 “정치자금은 세금과 같은 것이어서 투명하게 사용돼야 하고, 그래서 정치자금법이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김 교수는 이어 “정치자금으로 기자간담회 명칭 하에 딸 가게 매상 올려준 것이 부적절하고 부도덕하다는 것”이라고 쏘아붙인 뒤 “일감 몰아주기, 내부자 거래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김 교수는 “쿨(cool)하게 죄송하다고 하면 되는데, 끝까지 동문서답으로 발끈하는 추 장관님의 성격. 아들 휴가 의혹에도 끄떡 없을 만하다 참 대단하다”고도 적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연합뉴스


앞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실이 입수해 공개한 ‘추미애 의원 정치자금 지출내역’ 내용을 보면 추 장관은 지난 2014년 11월28일부터 이듬해 8월18일까지 첫째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총 21차례에 걸쳐 252만9,400원을 썼다.


한번에 적게는 3만~4만원에서 많게는 25만6,000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 장관 측이 밝힌 지출 명목은 ‘기자간담회’, ‘정책간담회’가 대부분이다. 주말인 일요일에도 5차례나 기자간담회를 열어 50만원을 넘게 사용했다.

관련기사



이같은 논란에 대해 추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딸 가게에서 후원금을 쓰는 것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라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아니, 그걸 딸 가게라고 해서 공짜로 먹을 수는 없는 거죠“고 답변했다.

추 장관은 또한 ‘상대방이 특정되지 않은 경우도 있는데 진짜 기자 또는 누군가와 식사한 게 맞느냐’는 이어지는 질문에는 ”회계는 의원이 직접 상관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제 딸아이가 청년 창업을 하고 싶다고 해서 모은 돈을 긁어서 창업을 했으나, 높은 권리금과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서 아이 혼자 이른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힘들게 일하다가 결국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한편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후원금은 가계의 지원 또는 보조 용도로 사용할 수 없고 이를 어길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