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신동근 "이상직, 이스타항공 사태 추선 전에 매듭져야"

김홍걸 제명 野 '꼬리자르기' 비판에

"공연한 트집..민주당 한만큼만 해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1일 같은 당 이상직 의원과 관련해 “오래 끌진 않고 적어도 추석 전엔 이 문제에 대해서 매듭을 지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 등으로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받고 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 의원의 인터뷰나 여러가지 상황을 보면 특별한 조치를 하고 있지 않는 것 같고, ‘더 이상 할게 없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어서 보다 더 심각하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직원들 고용보험료 5억원 조차 내지 않는 바람에 고용유지지원금도 못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적으로 본인이 책임이 없을지 모르더라도 실질적으로 창업주로서 책임과 역할은 다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및 재산신고 누락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서는 “조사에 응하지 않아서 바로 제명조치한 것은 아니고 사안의 경중을 따져서, 우리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와도 맞지 않아서 전격적으로 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를 두고 국민의힘이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신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한 만큼 하라”고도 했다. 그는 “공연한 트집잡기”라며 “의원직 유지 문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가 되면 법적절차에 따라 결정될 거다. 현금성 자산만 11억원을 누락하고, 30억원 재산 형성 과정도 의문인 조수진 의원부터 제명하고 이런 소리를 하면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박덕흠·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각각 피감기관 공사수주, 재산신고 누락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신 최고위원은 “(김홍걸 의원과)비슷한 사례로 조수진 의원이 있지 않느냐. 이분은 사인채권의혹을 포함해서 현금성 자산만 11억원을 누락했다”며 “30억원 재산 형성 과정도 의문인데 어떤 조치도 하지 않으면서 김 의원 제명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먼저 조 의원부터 제명하고 이런 소리를 하면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 의혹에 대해서도 “국회 역사상 최대이자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공직자윤리법이나 부패방지법 위반일 수 있고, 어떻게 보면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는 사안”이라며 “국민의힘에서 정당한 조치를 발 빠르게 취해야 한다. 박 의원을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로 사보임한 거야말로 저는 눈 가리고 아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