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우발적 사고? "원거리 총격 사망 후 시신 화장"(종합)

/연합뉴스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을 항해 중인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40대 남성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총격의 정확한 경위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로, 북측은 이 공무원의 시신을 수습한 뒤 화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해양수산부 산하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의 어업지도선 1등 항해사 A씨가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을 타고 업무 수행중 해상을 표류하다가 실종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북측 경계병이 외국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가한 뒤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북측이 A씨를 화장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앞서 국방부는 “우리 군 첩보에 의하면 실종 다음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면서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통일부는 “관계 당국이 확인과 분석이 진행 중인 만큼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결혼을 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경에서 조사를 하면 A씨의 신변정보 등에 대해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실종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인천해양경찰서는 24일 해당 선박을 연평도로 입항시켜서 승선원 등을 상대로 A씨 행적 관련 정보를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A씨의 신변 사항과 선내 폐쇄회로TV(CCTV), 통신 내역, A씨의 개인 소지품 등이 주요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종 당시 어업지도선에는 A씨까지 합쳐 10여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012년 서해어업관리단에 임용됐다. 이번 실종 당시 탑승했던 어업지도선에는 지난 14일부터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목포 숙소에서 2~3명의 직원과 거주중이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