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코로나 검사도 속도전....감염 여부 확인에 얼마 필요할까

'5분안에 감염 여부 판별

'英연구진' 새 검사법 개발

영국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5분 안에 판별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는 물리학과 연구진 등이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환자 검체에서 코로나19 병원체인 ‘SARS-CoV-2’를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대학 측에 따르면 이 검사법은 우선 환자의 목구멍에서 채취한 검체를 스캔해 바이러스 조각이 있는지 확인한 후 각종 바이러스의 특징을 학습한 소프트웨어가 해당 검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있는지를 자동으로 판별해낸다. 판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분 이내이며 정확도도 매우 높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옥스퍼드대 물리학과의 아킬레프스 카파니디스 교수는 “우리가 개발한 검사법은 온전한 바이러스 입자를 빠르게 추적한다”며 “분석 과정은 단순하며 매우 빠르고 비용도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기술이 상용화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 측은 이 검사법을 적용한 검사장비 생산을 위해 회사 설립과 투자유치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검사장비 생산은 내년 초, 그리고 6개월 후 당국의 승인까지 마칠 계획이다.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론독자부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기자는 사회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진실을 향하고 거짓을 고발하는 게 기자의 사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고 이를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