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배터리 충전 중 "펑!"…‘코나 전기차’ 또 화재

출시 후 화재사고 13건…2만5,000여대 리콜 진행중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EV)에서 배터리 충전 중 불이 났다./사진=남양주소방서


배터리를 충전하던 코나 전기차에서 또 불이 났다.


17일 남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0분께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센터에 주차된 코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차량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2,500만원 가량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인명피해는 없다.

관련기사



불이 난 코나 차량은 2018년식이며 차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충전기에서 차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이달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잇단 화재에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000여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진행 중이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