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국민의힘 “김봉현 옥중서신 의도 석연찮아”…특검 촉구

국민의 힘"난데 없이 野 로비 끌어들여

검찰 수사 신뢰 어려워... 특검 맡겨야"

"검찰-범죄자 결탁한 '검범유착' 프레임"

1조6천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서신을 통해 폭로한 야권 로비 의혹과 관련해 “의도가 석연치 않다”며 특검 도입을 재차 요구했다.

17일 윤희석 국민의 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한 김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했다”며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과 관련해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찰들에 즉각 감찰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 여권 인사들이 의혹에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옥중서신이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조경태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권력형 비리인지 아닌지를 가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특검을 거부하는 정당은 국민의 손으로 심판하고 해체해야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서신 공개가 ‘검언유착’ 얼개와 비슷한 ‘검범(檢犯)유착’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어디서 많이 본 그림”이라며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짜고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유시민을 잡을 단서를 달라고 공작했다는 ‘검언유착’과 닮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범죄자와 결탁하는 ‘검범유착’ 프레임이 그려진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