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가을 남자 최지만, 월드시리즈서도 주역 될까

탬파베이, 휴스턴 꺾고 12년 만에 WS행

최, 최종전 2안타1볼넷…韓타자 첫 진출

최지만(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탬파베이 선수들이 ALCS 우승을 차지해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낸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탬파베이의 ALCS 우승에 힘을 보탠 최지만(왼쪽)이 동료 마이크 주니노와 함께 트로피를 들어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무대를 밟는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7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4대2로 물리쳤다. ALCS 1∼3차전 승리 후 3연패를 당했던 탬파베이는 최종전 승리로 시리즈 전적 4승3패를 기록, 2008년 이후 12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시리즈 3승3패로 균형을 이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19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최종전 승자를 상대로 1998년 창단 후 첫 메이저리그 평정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은 2001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9년 박찬호(필라델피아 필리스), 2018년 류현진(당시 다저스)에 이어 한국인 네 번째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타자로서는 처음인 최지만은 김병현 이후 한국인 두 번째로 챔피언 반지를 노리게 됐다.

관련기사



최지만은 가을 야구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ALCS에 나서기 전부터 ‘휴지통 밟기’ 세리머니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개해 휴스턴을 도발하기도 했다. 2017년과 2018년 상대 포수 사인을 비디오카메라로 몰래 본 뒤 더그아웃의 휴지통을 두들겨 타자에게 구종을 알려줘 공공의 적이 된 휴스턴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다. 경기에서도 휴스턴 격파에 일조했다. 이날 7차전에서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으로 맹활약한 최지만은 ALCS 무대에서 5경기 13타수 5안타(타율 0.385) 1홈런 4볼넷 1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6일 5차전에서는 2대3으로 끌려가던 8회 비거리 136m 짜리 대형 동점 솔로포로 한국인 빅리거 타자 챔피언십시리즈 최초 홈런 기록을 남겼고, 수 차례 다리를 찢는 호수비로도 화제가 됐다.

이날 탬파베이는 1회말 랜디 아로사레나의 선제 2점 중월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뒤 3회와 6회 1점씩을 추가하며 달아났다. 8회초 휴스턴에 2점을 내줬지만 9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내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NLCS 6차전에서는 다저스가 워커 뷸러의 역투를 앞세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3대1로 꺾으면서 3승3패로 따라붙었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