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금태섭 고교 동창 장제원 “태섭아 미안하다···여야 오두방정 가관”

“금태섭은 옳고 그름 잘 아는 정치인”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과 여의도고교 동창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여야를 향해 “오두방정이 참 가관”이라고 비판하면서 금 전 의원을 응원했다.

장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탈당하자마자 만나보겠다는 국민의힘이나 탈당하자마자 저주를 퍼붓는 민주당이나 사람을 대하는 자세가 어찌 그리 똑같은가”라며 금 전 의원에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고 했다.

장 의원은 “친구로서 태섭이가 보냈을 아픈 시간들에 함께 해주지 못했구나 하는 미안한 마음이 먼저 든다”며 “그는 고민을 많이 하는 정치인이었고, 옳고 그름을 잘 아는 정치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주당 탈당이) 쉽지 않을 결정이었을 것”이라며 “지나간 시간은 빨리 잊고 다가올 어려움은 잘 헤쳐 나가서 더 좋은 정치인으로 크게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장 의원은 지난 3월 13일 금 전 의원이 당내 경선에서 탈락하자 “제 고교 동창인 금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 탈락해 개인적으로 무척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다”며 “내 친구 금태섭 힘내라”는 응원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금 전 의원은 21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며 탈당의 뜻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 민주당론에 따르지 않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다. 이에 민주당 지지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고 지난 4·15 총선 때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 공천 경선에서 탈락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