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특징주]파미셀, 램데시비르 '코로나19 첫 치료제' 승인에 급등세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관계자가 수입된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미셀(005690)이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항바이러스제 램데시비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정식 사용을 승인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23일 오전 9시21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파미셀은 전거래일보다 18.01%(2,900원) 오른 1만9,000원에 거래 중이다.


파미셀은 램데시비르의 주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어 관련주로 꼽힌다. 파미셀은 글로벌 진단용 및 의약용 뉴클레오시드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램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으로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치료 효과를 보여 치료제로 주목받았다.

이에 FDA는 지난 5월 긴급 사용 승인 이후 5개월여 만에 정식 사용 승인을 내렸다. 이번 결정으로 램데시비르는 정식 승인을 받은 ‘첫 코로나19 치료제’가 됐다.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