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핼러윈'에 이태원·홍대 들썩…"방역수칙 한번이라도 어기면 즉시퇴출"

강남·건대·부산 서면 등 대상

클럽 등 고위험시설 집중점검

"명부작성·마스크 착용 등 수칙

한번이라도 어기면 고발 조치"

홍대축제거리 인근 클럽, 포차 밀집 지역에서 시민들이 클럽과 포차 앞에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서울과 인천, 부산 등 주요 지역의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핼러윈 데이 당일까지 주말 심야 시간인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서울의 이태원·홍대·건대입구·강남역·교대역·신촌역, 인천 부평, 부산 서면 일대의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지방자치단체, 경찰청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반드시 지켜야 할 핵심 방역수칙을 점검해 단 한 번이라도 어긴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방역 당국은 앞서 지난 21일부터 클럽 등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뷔페 등 전국의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에 나섰다. 수도권의 경우 고위험시설 외에도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야 하는 식당과 카페(면적 150㎡ 이상) 등 다중이용시설도 점검 대상이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