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도덕성 검증 청문회 비공개로' 文 “다음 정부에서라도 반드시"

28일 박병석 국회의장과 환담서 밝혀

청문회 기피현상에 "좋은인재 모시기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시정연설에 앞서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하자는 국회 입법 논의에 적극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만 “우리 정부는 종전대로 하더라도 다음 정부에서는 반드시 길이 열렸으면 한다”면서 임기 내 도입 가능성은 낮게 봤다.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국회 시정연설 전 박병석 국회의장 등과의 환담에서 “좋은 인재를 모시기가 정말 쉽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전했다.

관련기사



‘인사청문회’ 논의가 오간 것은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 의원의 부인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도전을 문 대통령이 적극 지원한 것과 관련해 덕담이 오가면서다. 문 대통령은 인사 시 남편 또는 부인이 누구인지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박 의장은 “국회에서도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과 자질 검증은 공개로 하는 방향으로 청문회 제도를 고치려 하고 있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그 부분은 반드시 개선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