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한국GM 노조 결국 부분파업 결의…잔업·특근도 계속 중단



한국지엠(GM) 임금·단체협약 협상 과정에서 사용자 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노조가 결국 부분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2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 파업 등 투쟁지침을 마련했다.


노조 조합원인 한국GM 전반조와 후반조 생산직 근로자는 30일과 다음 달 2일 각각 4시간씩 파업을 한다.

관련기사



또 다음 쟁위대책위가 열릴 때까지 잔업과 특근 중단을 이어가기로 했다.

한국GM은 이날 21차 단체 교섭에서 매년 하는 임금협상을 2년 주기로 하는 조건으로 성과금 등으로 조합원 1인당 총 700만 원을 지급하는 방안 등을 최종 제시했으나 노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