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내달부터 일본 갈 때 PCR검사 안 받는다

日, 韓 감염증 위험 등급 완화…입국시 PCR 검사 면제

입국거부 대상서 韓 등 9개국 제외…관광목적 입국은 계속 불허

일본 하네다 공항의 30일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일본에 갈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일본 정부는 30일 한국 등 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 등급(레벨)을 내달 1일부터 여행(도항) 중단 권고 대상인 ‘레벨3’에서 불요불급한 여행자제를 권고하는 ‘레벨2’로 낮추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달부터 한국 등 해당 국가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사람은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일본 정부가 이번에 위험 경보 완화를 결정한 곳은 159개국·지역의 ‘레벨3’ 그룹 가운데 한국, 싱가포르, 태국, 대만, 중국(홍콩·마카오 포함), 브루나이,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감염 상황, 이동 제한 완화, 비즈니스 수요 등 여러 요소를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그는 경보 수위를 낮춘 9개 국가·지역이 입국 거부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비자 면제나 효력을 정지한 조치가 유지되기 때문에 장기 체류자를 위한 ‘레지던스 트랙’이나 경영자·주재원 등의 ‘비즈니스 트랙’에 해당하지 않는 이상 관광목적 등의 일본 입국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또 다음 달 1일부터 베트남과 비즈니스 목적 단기 출장자의 왕래를 재개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한국에 이어 3번째다.

대신 최근 감염 확산이 다시 심각해지는 미얀마, 요르단의 감염증 위험 정보 경보는 2단계에서 3단계로 올렸다.

이로써 일본은 전 세계 152개국·지역에 대해 자국민의 여행 중단을 권고하는 3단계를 유지하게 됐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해외 단기 출장을 다녀오는 자국민과 재류 자격 보유 외국인을 대상으로 PCR 검사 음성 증명과 행동 계획서 제출 등을 조건으로 ‘14일 대기’(자율격리) 의무를 11월부터 면제하기로 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