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전기차, 2025년 2,000만원대로…휴대폰처럼 충전한다

정부 '미래차 시장선점 전략'

5년 간 20조 투자…113만대 보급

내달부터 배터리 대여 사업 통해

車 구매가격 1,000만원 인하 방침

충전소 10배 늘려 상시충전 가능



정부가 20조원을 투자해 오는 2025년까지 미래차 중심의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전기자동차 가격을 내연기관 수준으로 낮추고 충전소는 현재보다 10배 이상 늘려 전기차를 휴대폰처럼 상시 충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운전자가 거의 개입할 필요가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도 확대한다. 특히 전기차배터리 리스를 통해 5년 뒤 전기차 구매가격을 2,000만원대로 대폭 낮출 계획이다.

정부는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2025년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 국내 보급을 위한 수요창출 △2025년 전기·수소차 수출 53만대, 2차전지 매출 50조원 달성 △2024년 완전자율주행 수준의 레벨4 일부 상용화 △부품사 1,000개를 미래차로 전환 등 4대 전략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치열한 경쟁 속에서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미래차 전략은 가격을 낮춰 전기차 수요를 늘리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정부는 핵심 부품 연구개발(R&D)과 전용 플랫폼 도입으로 2025년까지 전기차 가격을 1,000만원가량 인하할 방침이다. 다음달부터 배터리 대여사업을 통해 보조금 수령 이후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인 2,000만원대로 낮춰 전기차 구매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조정하겠다는 것이다. 건물 내 충전소 설치 비중을 현재보다 10배 높은 5%까지 끌어올려 충전 인프라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자율주행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모든 고속도로 및 주요 간선도로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도 구축할 계획이다. C-ITS는 자동차와 도로, 자동차와 자동차 간 통신을 활용해 차량 센서의 인지 기능을 보완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인프라다.

한편 이날 현대차는 수소전기차인 넥쏘 누적 1만대 판매성과 발표와 함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했다.
/세종=김우보기자 허세민기자 ubo@sedaily.com

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