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유로존 3Q GDP 강한 반등세...코로나 재확산에 앞날은 '먹구름'

프랑스가 록다운을 다시 시작한 30일 파리에서 한 여성이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올해 3·4분기 유로존 경제가 강하게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각국의 록다운 등으로 앞날은 불투명하다.


30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통계국인 유로스태트에 따르면 유로존 19개국의 3·4분기 GDP는 전 분기 대비 12.7% 증가했다.

관련기사



유로존 GDP는 올 들어 전 분기 대비 마이너스 추세를 보였다. 1·4분기엔 전 분기 대비 3.7% 감소했고 2·4분기엔 -11.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3·4분기의 +12.7%라는 가파른 상승세는 상당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번 3·4분기 GDP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로는 여전히 -4.3%인 상태다. 여기에 유럽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어 3·4분기의 반등세는 이미 꺾였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반등세를 축하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 “1년 전 같은 분기에 비해 경제 활동이 여전히 부진한 수준인데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새로운 록다운으로 경기침체 리스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논평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