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영화

[SE★현장]"원작 부담됐지만…" 한지민X남주혁이 새로 그리는 '조제'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배우 한지민, 남주혁이 새로 그리는 ‘조제’는 어떤 모습일까. 원작의 감정선을 그대로 가져오면서, 색다른 느낌을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7일 오전 영화 ‘조제’의 제작보고회가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 김종관 감독과 배우 한지민, 남주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004년 개봉한 이누도 잇신 감독의 일본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리메이크한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의 여자와 남자가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작품이다.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를 통해 애틋한 호흡을 선보인 한지민, 남주혁이 재회했다.

김종관 감독은 ‘조제’를 “안개 속에 사는 삶에서 서로의 삶을 끌어안는 연인들의 이야기”라면서 “스스로가 스스로를 더 아끼고, 알아가게 되는 두 사람이 좋은 방향으로 변화한다”고 소개했다.

일본 원작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 존재하는 것은 부담감으로 다가오기도 했다. 김 감독은 “좋은 원작 소설과 영화가 있으니까 부담감이 있었다. 그럼에도 이 영화를 하고 싶었던 건 원작 소설과 영화가 갖고 있는 인간에 대한 시선, 깊은 인간애 같은 게 너무 좋았다. 그걸 우리만의 방식으로 다시 한번 다른 길을 이용해서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이 너무 좋지만 그걸 다 따라가는 건 관객에게도 우리에게도 의미가 없었다. 동요했던 인간애를 그대로 가져가되 다른 길을 찾아서 우리만의 조제를 만들어보자는 고민을 했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한지민과 남주혁의 캐스팅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시나리오를 쓰고 나서 배우들을 기다리는 입장이었다. ‘조제’라는 원작이 있었지만 배우에 따라서 다른 질감이 입혀진다. 그런 부분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며 “두 배우 본연의 질감이 좋았다. 새로운 조제와 영석을 그려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컸다”고 밝혔다.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한지민은 처음 경험하는 사랑의 감정에 설렘과 불안을 함께 느끼는 조제 역을 맡아 세밀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다.


그는 조제 캐릭터에 대해 “조제만의 세계가 있다. 아무래도 책으로 세상을 접하다 보니까 말투가 구어체가 아니라 문어체를 쓴다. 책 속의 언어로 감정을 표현한다. 저 역시도 조제의 세계 들어가기까지 어려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어 “조제를 알아가기 위해서 명확하고 사건에 의해서 사건이 펼쳐지는 것 보다는 잔잔하게 흐르는 사랑 이야기가 어딘가 살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영화는 첨가물이 없는 민낯같은 사랑 이야기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일반적이지 않은 조제 캐릭터를 표현하는 건 어려웠지만, 그 어려움이 주는 조제의 매력이 컸다. 한지민은 “영화 자체가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게 되는 여러 감정들을 담고 있다. 이 감정들을 대사나 표정으로 명확하게 보여지기 보다는 거기서 느껴지는 공기나 호흡들이 정말 작은 것 하나까지 담아내야 하는 섬세한 작업이었다. 억양이나 말투, 높낮이 등 세밀한 작업까지 감독님이 디렉션을 줬다. 어려운 작업이었지만 흥미로웠다”고 설명했다.

남주혁이 연기하는 영석은 대학 졸업을 앞둔 취업 준비생으로 우연히 만난 조제에게 솔직한 감정으로 다가가는 인물이다.

그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김종관 감독님이 그리는 조제가 궁금했다. 저 역시도 영석으로서 조제를 만나면서 느껴지는 감정에 빨려 들어가고 싶었다. 함께하고 싶었고, 영석이란 인물로 최선을 다해보고 싶었다. 김종관이 그리는 조제가 크게 다가왔다”고 회상했다.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후 한지민과 다시 만난 남주혁은 “한지민은 조제 그 자체가 돼 있었고, 눈만 봐도 눈으로 모든 걸 이야기해주는 조제였다. 또 배웠고, 저 역시 성장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외적으로도 신경을 썼다고. 남주혁은 “세수도 안하고 나갔다”며 “그 정도로 특별히 무언가를 하지 않았다. 편안하게 보이기 위해서 그냥 일어나서 나갔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남주혁 또한 원작에 대한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에 “부담이 됐지만 영석이를 재미있게 풀어내고 싶었다. 감독님이 말씀하셨듯이 영화가 많은 분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오래 기억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제’는 다음달 10일 개봉한다.

이혜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