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LG전자 제치고 고용 ‘빅3’ 진입한 쿠팡…“4만3,000여명 고용”

삼성전자·현대차 이어 3위

올해만 1만4,000개 창출




쿠팡이 고용 한파 속에서도 올해만 1만4,0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며 국내 고용 빅3 기업에 진입했다. 약 4개월 만에 LG전자를 제치고 삼성전자, 현대차에 이어 고용 규모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가입자 수에 따르면 쿠팡과 쿠팡풀필먼트서비스(물류센터 운영)가 지난 3·4분기 말 기준 4만3,171명을 고용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4분기 고용 규모 4위에 올랐던 쿠팡은 3분기 LG전자를 제치고 고용규모 빅3에 올랐다.


실제 올해 신규 일자리 역시 쿠팡이 가장 많이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월 이후 9월까지 국민연금가입자수에 따르면 쿠팡은 1만3,744명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냈다. 이는 같은기간 2위인 한화솔루션(3,025명), 3위 삼성전자(2,895명)를 합친 것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관련기사



쿠팡의 일자리 창출에는 쿠팡의 배송직원인 쿠친(쿠팡친구)의 증가가 큰 몫을 했다. 쿠팡의 배송직원인 쿠친은 지입차주인 택배기사와는 달리 쿠팡이 직접 고용한 직원으로, 주5일 근무를 하고 연차 15일을 받아 형태상 개인사업자인 지입차주에 비해 일하는 여건이 훨씬 우수하다. 이 같은 근무 조건 덕에 지난 7월말에는 쿠친이 1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쿠팡 관계자는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채용과 투자를 통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박민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