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현대건설, 재해예측 AI 시스템 전현장 적용

3,900만건 빅데이터 기반 개발

재해예측 AI 시스템. /사진제공=현대건설재해예측 AI 시스템.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자사가 시공하는 국내 모든 건설현장에 ‘재해예측 인공지능(AI)’을 통한 AI 기반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해예측 AI는 작업 당일 예상되는 재해위험 정보를 제공해 선제적 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자체 개발한 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이 지난 10년간 수행해온 토목·건축·플랜트 등 전체 프로젝트에서 수집된 3,900만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재해예측 AI는 현장의 당일 예정 공사정보를 분석해 유형별 안전재해 발생 확률, 안전관리 지침을 도출해 현장 담당자에게 e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전달한다. 또 전국 현장에서 매일 업데이트되는 공사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최신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재해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빅데이터·AI 기반 연구가 향후 건설 업계 업무방식 패러다임 변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진동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