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전기차 판매 그 이상” 모건스탠리, 3년만 테슬라 투자의견 상향

'비중유지'서 '비중확대'로

/AP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에 대한 투자 의견을 3년 만에 처음으로 ‘비중 확대(overweight)’로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18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전기차 소프트웨어 판매와 부가 사업을 통해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로 전환하고 있다며 투자 의견을 ‘비중 유지(equal-weight)’에서 한 단계 올렸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목표 주가도 이전보다 50% 올린 540달러(약 60만원)로 제시했다. 모건스탠리는 테슬라에 대한 투자 가치를 전기차 판매에만 둬선 안 된다면서 전기차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테슬라의 에너지 저장장치(ESS)와 보험사업 분야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관련기사



최근 테슬라의 주가는 급등하고 있다. 앞서 지수 운영업체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가 지난 16일 장 마감 후 테슬라를 S&P 500 구성 종목에 새로 편입하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이튿날 테슬라 주가는 8.2% 상승한 441.62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모건스탠리의 투자의견 상향 조정에 힘입어 테슬라의 주가는 10.19% 오른 486.64달러에 마감했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