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재난지원금 효과 사라지자...3분기 가계지출 2.2%↓

숙박 -12%, 오락은 28% 급감

주류 등 불황형 상품 소비는 증가

활동 자제로 1분위 교통지출 뚝

5분위는 차량구매 늘어 대조적

올 3·4분기 가계지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침체에 전 국민 재난지원금 효과마저 사라지며 소비가 위축됐다. 특히 자영업자 종사자 비중이 높은 오락·문화와 의류·신발 등의 소비가 크게 줄어 향후 소득 양극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9일 통계청의 올 3·4분기 가계소득 조사결과에 따르면 해당 기간 월 가계지출은 398만9,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줄었다. 소비지출은 294만5,000원으로 1.4%가, 각종 세금이나 이자 비용 등의 비소비지출은 104만4,000원으로 4.6%가 각각 감소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 소비 확산 등으로 식료품·비주류음료(18.7%), 가정용품·가사서비스(19.8%), 보건(12.8%) 등의 소비가 증가한 반면 음식·숙박(-12.4%), 오락·문화(-28.1%), 교육(-13.6%) 등은 줄었다.


불황일수록 잘 팔리는 것으로 알려진 주류와 담배 지출액은 4만3,000원으로 10.7% 증가했다. 장마 등에 따른 식품 가격 인상 및 ‘집밥 문화’ 확산으로 육류(31.9%), 신선수산·동물(25.3%), 채소 및 채소가공품(35.4%) 등의 소비액도 늘었다. 반면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줄면서 의류·신발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6% 감소한 11만8,000원을 기록했다. 특히 오락·문화 지출이 28.1% 줄어든 16만5,000원을 기록해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소득 분포별로 보면 1분위(하위 20%)의 가계지출이 188만1,000원으로 3.6% 줄었으며 5분위(상위20%)의 지출 또한 692만6,000원으로 0.9% 감소했다. 특히 교통 지출은 1분위가 코로나19에 따른 외부 활동 자제 등으로 17.1% 줄어든 반면 5분위는 개별소비세 인하 등에 따른 차량구입으로 지출이 되레 11.9% 늘어 뚜렷한 대조를 보였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 국장은 “재난지원금 효과가 없어진데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에 긴 장마의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올 3·4분기 소비지출이 마이너스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세종=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