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확산 속 임용시험...수험생들 “시험 못치르는 사람들 안타까워”

21일 중고교 신규 교원 임용시험 치러져

노량진 대형 학원서 확진자 수십 명 발생

확진 판정 받은 수험생, 응시 불가 조치

고사장 향하는 중등교원 임용시험 수험생들./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21일 중·고교 신규 교원 임용시험이 치러졌다.

최근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수십 명 발생하며 수험생들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오전 사서, 환경, 체육, 기술 등 과목 시험 고사장으로 지정된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학교 앞에서는 시험 진행을 관리하는 본부위원들이 하얀 방역복을 입은 채 교문을 지키고 있었다.

본부위원들은 외부인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기 위해 정문에서 수험생들의 수험표를 확인한 뒤 이들을 차례대로 입장시켰다.


수험생들이 입장한 후 발열 체크를 위해 대기 줄을 서자, 운동장에 서 있던 본부위원은 수험생들이 거리를 유지하도록 수시로 안내하며 “발열 체크까지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수험생들은 긴장된 얼굴로 마지막까지 필기 노트를 한 손에 든 채 줄을 서서 고사장 입실을 기다리며 막바지 정리에 열을 올렸다.

관련기사



이날 체육 과목에 응시한다는 수험생 박모(24)씨는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으로 확진된 수험생들이 1년 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도 시험을 못 보게 돼 안타깝다”면서도 “감염 우려로 불안한 마음에 휘둘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용시험을 치르는 선배들을 예년과 마찬가지로 응원하러 온 재학생들도 있었다.

한모(21)씨 등 단국대 체육교육과 학생 4명은 고사장 앞에서 스마트폰 화면에 “선배님들 간식 받아가세요”라는 문구를 띄우고 수험생 선배들을 격려했다.

3학년생인 한씨는 “짧게는 1년, 길게는 2년씩 준비하는 시험인데 임용시험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된 사람들이 걸리고 싶어 걸린 것은 아니다”라며 “교육부에서 끝까지 응시 불가 방침을 고수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앞서 노량진의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수강생과 직원 등 3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치러지는 이번 시험의 응시 예정자는 총 6만233명이다.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는 다른 응시자들과 분리돼 시험을 봤으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응시가 허용되지 않았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