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나의 위험한 아내' 최유화 "진선미의 변화 잘 지켜봐주세요"(종영소감)



‘나의 위험한 아내’에 출연하는 최유화가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MBN ‘나의 위험한 아내’(극본 황다은/연출 이형민)는 24일 막을 내릴 예정이다. 극 중 본능과 욕망에 솔직한 도발적인 진선미 역으로 활약한 최유화가 최종회를 앞두고 작품을 떠나보내는 아쉬움을 달랬다.

최유화는 “훌륭하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자라온 환경 때문에 시기심이 많았던 진선미가 후반에는 어떤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는지 변화하는 모습을 시청자분들께서 잘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동안 늦은 시간에 방영을 했음에도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나의 위험한 아내’ 계속 사랑해 주시고, 새로운 작품으로 곧 찾아뵐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에서 오로지 탐욕만을 향해 질주하는 진선미 역으로 분한 최유화는 특유의 매력적인 마스크와 고혹적인 분위기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해 극의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또한, 전형적이고 단순한 안티 히로인이 아닌 입체적이고 복합적인 내면을 지닌 ‘이유 있는 악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회를 거듭할수록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인물의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한 완급조절로 표현해 내며 드라마의 긴박감과 스릴을 더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관련기사



한편, 최유화는 내년 상반기 방영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쉴 틈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빼어난 외모와 주도면밀한 성격, 특별한 예지력까지 지닌 해모용 역으로의 강렬한 활약을 예고한 것. MBN ‘나의 위험한 아내’를 통해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최유화의 새로운 변신에 높은 관심이 쏠린다.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로 뜨거운 관심을 받은 MBN ‘나의 위험한 아내’는 24일 오후 11시에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