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BTS, 그래미 후보에…'美 여정 최종장'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베스트 팝 그룹 퍼포먼스' 후보에…K팝 새역사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의 겨울호 표지를 장식한 그룹 방탄소년단(BTS) 모습.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르며 K팝 역사에 또다시 한 획을 그었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한국시간 25일(미국 서부시간 24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명단을 발표하며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로 지명했다.


국내 클래식이나 국악 관계자가 그래미 후보에 오르거나 수상한 적은 있었지만, 한국 대중음악의 후보 지명은 사상 처음으로 BTS는 이로써 한국 가수로서는 최초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에서 모두 후보에 오른 기록을 갖게 됐다. 이들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 수상에 이어 그래미에서 상을 받으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관련기사



BTS는 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 △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 △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겨루게 된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그래미 팝 장르 세부 시상 분야 중 하나로, 2012년 시상식부터 신설됐다.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 형태로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뮤지션에게 준다. 그동안 래퍼 릴 나스 엑스와 빌리 레이 사이러스의 ‘올드 타운 로드 리믹스’(2020년), 레이디 가가와 브래들리 쿠퍼의 ‘셸로’(2019년), 미국 록밴드 ‘포르투갈. 더 맨’의 ‘필 잇 스틸(2018년), 미국 듀오 트웬티 원 파일럿츠의 ’스트레스드 아웃‘(2017년) 등이 상을 받았다. 4대 본상(제너럴 필드)이 아니라 장르 부문에 해당하지만, 그래미의 중요한 부문 중 하나로 꼽히며 아시아권 가수가 후보에 오른 적은 그동안 없었다.

BTS는 그동안 그래미 후보 입성 및 수상이 목표라고 여러 차례 밝혀왔다. 리더 RM은 23일 공개된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래미 후보에 올라 가능하면 상을 받고 싶다”면서 “미국 (팝 무대 진출) 여정의 마지막은 그래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정식 후보로 오르면서 내년 1월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의 단독 무대가 펼쳐질지도 관심을 모은다. BTS는 그래미 어워드 후보 발표 직후 트위터를 통해 “힘든 시기 우리 음악을 들어주시고 공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그래미 후보 아티스트라는 기적을 만들어 주신 것은 아미 여러분이다. 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인기 상승세를 타며 신인상 후보 지명 가능성이 제기됐던 블랙핑크는 후보에 오르지는 못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