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투자전략

버핏 '애브비'-달리오 '월마트'-핑크 '아마존' 담았다

[교보證, 3분기 투자구루 포트폴리오 분석]

버핏, 금융주 정리…제약·IT 베팅

달리오, 필수소비재 비중 1%→13%

핑크, 빅테크·경기 소비재 골고루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지난 3·4분기 선호하던 금융주를 정리하고 애브비 등 제약 업종에 베팅하면서 그간의 투자 철학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의 최고 투자 책임자(CIO)인 레이 달리오는 월마트를 담았으며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회장 래리 핑크는 애플 등 빅테크 기업을 선별적으로 매입했다.

25일 교보증권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올해 3·4분기 공시 분석을 통해 투자 구루(스승)들의 포트폴리오 비중 변화를 추적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해외 자산과 실물 채권은 반영되지 않는 등 한계가 있지만 많은 투자자의 지표가 되는 고수들의 전략을 부분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는 평가다.


3·4분기 버핏은 그간 소극적이었던 제약 업종에 투자하면서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치 투자의 대가로 불렸던 버핏은 금융주의 비중(32.0%→27.4%)을 대폭 낮추고 애브비·머크·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 등 성장성이 높은 제약 업종과 클라우드 업체 스노플레이크를 사들였다. 필수 소비재(15.0%→13.3%)의 비중은 쪼그라든 반면 정보 기술(IT)과 건강관리 업종은 각각 44.2%에서 47.8%로, 1.9%에서 4.1%로 확대됐다. 20년 넘게 보유한 코스트코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는 점도 특징적이다.

관련기사



달리오는 월마트·P&G·코카콜라 등을 대량 매수하며 포트폴리오 내 1% 미만이었던 필수 소비재 기업의 비중을 13.1%로 크게 늘렸다. 편입 비중이 높았던 상장지수펀드(ETF) 대신 개별 기업의 투자 비중을 크게 높였고 중국 등 신흥국 주식 비율도 늘리고 있다. 문종진 교보증권 연구원은 “필수 소비재 기업 비중을 높게 편입한 이유는 명목 채권 대체재로 활용하기 위해서”라며 “이들은 주당순이익(EPS) 성장 및 배당 지급이 안정적이고 변동성도 낮은 편이라 채권의 대안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게 달리오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래리 핑크는 기술주와 경기 소비재를 사들였다. 대형 기술주를 골고루 담은 것이 아니라 애플과 아마존 등 일부 빅테크 종목만 선별해 담았고 경기 소비재의 투자 비중도 10.8%에서 11.6%로 늘렸다. 켄 피셔 피셔인베스트먼트 회장은 애플·아마존의 비중은 늘렸고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중은 축소했다. 또 경기회복 기대감을 반영해 경기 소비재의 비중은 10.8%에서 11.3%로 늘렸다.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