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평검사부터 고검장까지 '秋에 반발'…장제원 "정도를 가야, 아직 늦지 않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한 것과 관련, 평검사들에 이어 간부들까지 집단 행동에 나서는 등 파장이 확산하는 가운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정도를 가야 한다”고 추 장관을 정조준했다.

장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아직 늦지 않았다”고 상황을 짚고 “일선 평검사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검찰의 고등검사장 6명 전원이 검찰총장 직무 배제에 강도 높은 비판을 내놓았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현직 검찰의 맏형들이 검난의 중심에 선 것”이라면서 “대한변호사협회장 또한 검찰총장 직무배제 재고를 요청하는 무게감 있는 성명을 내놓았다”고도 적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장 의원은 또한 “추 장관과 정권 핵심부는 자신들이 예측한 수위를 훨씬 뛰어넘는 민심의 동요와 일선 검찰의 반발에 무척 당혹스러울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추 장관의 인사권 전횡과 감찰권, 수사지휘권 남용으로 이미 식물총장으로 전락한 윤 총장을 반드시 찍어내어야만 하는 어쩔 수 없는 정권차원의 이유가 있다고 보여진다”고 정부와 여권을 향해 날을 세웠다.


아울러 장 의원은 “그러나 불법적으로 근거도 모호하게 정치적 목적을 갖고 자행한 검찰총장의 직무배제를 지금이라도 바로잡지 않는다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 것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한편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한 지 이틀째인 26일, 일선 고검장들과 대검 중간간부들이 추 장관에 ‘재고’를 요청하며 항의 행렬에 동참했다.

전날 대검 연구관들과 부산 동부지청 평검사들이 추 장관의 조치에 반발한 데 이어 간부들까지 집단 행동에 나서는 등 파장이 더욱 확산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일선 지검장들도 전국 검사장 회의 소집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 장관의 이번 조치가 위법·부당하다는 검찰 내부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