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석열 사퇴' 촉구한 손혜원 "자리 지키란 대통령 말은 '여당 인사'의 거짓말"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한 가운데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대통령이 ‘계속 자리를 지키라’고 했던 메시지는 거짓말이라며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손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그동안 누린 세월 부끄럽지 않으려면 당당하게 사표내고 싸우라”면서 이렇게 적었다.

윤 총장은 지난달 22일 국정감사에 나와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총선 이후 더불어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주셨다”고 말한 바 있다.

손 전 의원은 이같은 윤 총장의 발언을 두고 “대통령이 계속 자리 지키라고 했다던데 그 말이 거짓인 것을 추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겠나”라면서 “‘여당 유력인사’가 대통령 팔며 한 거짓말에 아직도 미련이 있나”라고도 했다.

아울러 손 전 의원은 “눈앞 이익에만 급급하는 이 나라 정치인들의 판단력 한심함을 넘어 짠하다”고 상황을 짚었다.


여기에 덧붙여 손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과 추 장관의 갈등 상황을 직접 해결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서는 “채동욱 사건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섰던가”라고 일축했다.

관련기사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윤 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를 명령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총장의 직무 배제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날 저녁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직접 브리핑에 나선 추 장관은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그간 법무부는 검찰총장의 여러 비위 혐의에 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면서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하게 만났고,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를 불법 사찰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측근을 비호하기 위해 감찰을 방해했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윤 총장이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아 감찰을 방해했다고도 했다.

또한 추 장관은 “총장의 정치적 중립 손상으로 직무수행을 용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추 장관의 조치에 대해 윤 총장은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등 즉각 반발했다. 대검 측은 “검찰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소임을 다해왔다”며 “(윤 총장에 대한) 위법·부당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