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나영이 가족 떠나게하고…출소 앞둔 조두순, 돌연 거주지 옮겨

조두순 아내, 안산 내 다른 동으로 전입신청

출소 후 아내와 함께 생활할 것으로 알려져

방범대책 물거품…市 "확인 후 추가대책 마련"

내달 13일 출소 예정인 미성년자 성폭행범 조두순이 당초 거주하기로 했던 아파트가 아닌 안산시내 다른 아파트로 거주지를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경찰과 안산시의 관련 방범 대책도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6일 안산지역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조두순의 아내는 인근 다른 동 지역에 전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 아내가 이사하면 조두순 역시 출소 후 이곳에서 함께 생활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은 수감되기 전 아내와 함께 안산 관내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출소 후 이곳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지난 13일 안산시 방범용 CCTV서 안산단원경찰서 경찰관들이 비상벨을 점검하는 모습./연합뉴스


그동안 경찰과 안산시 등은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해 온 현재 부인 거주지를 중심으로 주요 길목에 방범 초소 설치를 준비하고, 고성능 CCTV를 확대 설치했으며, 순찰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하지만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이같은 대책을 향후 거주지 중심으로 변경해야 할 상황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조두순 부인이 다른 지역으로 전입 신청을 했는지 등을 해당 동사무소를 통해 정확히 확인한 뒤 경찰과 함께 해당 지역에 대한 별도의 치안 대책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12년 전 조두순으로부터 피해를 받았던 ‘나영이(가명)’ 가족들은 최근 안산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