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칼럼

[만파식적]팜비치



1878년 난파선 한 척이 미국 플로리다주 남동쪽 해안가로 떠밀려왔다. 당시 이 배에 실려 있던 열매를 심은 자리에 야자수가 우거졌다. 1880년 ‘팜시티’로 불렸다가 1887년 ‘팜비치(Palm Beach)’로 바뀌었다. 팜비치가 세계적인 휴양도시로 발돋움한 배경에는 헨리 M 플래글러가 있다.

곡물상 출신의 플래글러는 존 D 록펠러를 만난 후 1872년 스탠더드오일을 공동 설립했다. 엑슨모빌·콘티넨털오일 등의 전신이다. 그는 휴양을 위해 들렀던 이곳의 풍광에 반해 호텔·병원·학교 등을 지었고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철도’라는 플로리다 동해안 철도를 웨스트팜비치까지 연장했다.


팜비치를 상징하는 호화 건축물로는 ‘마러라고(Mar-a-Lago) 리조트’가 손꼽힌다. 마러라고는 스페인어로 ‘바다에서 호수까지’ 혹은 ‘호수로 가는 바다’라는 뜻이다. 플로리다의 워스 호수와 대서양 사이에 위치한 입지를 지칭해 붙인 이름이다. 에메랄드빛 바다가 호수가 있는 육지 쪽으로 파도를 실어 보내는 풍광을 비유했다는 해석도 있다. 이 리조트는 시리얼 회사 ‘포스트’의 상속녀 마저리 메리웨더 포스트가 1927년 8만 달러를 들여 지은 호화 저택이다. 포스트는 1973년 세상을 떠나며 대통령 별장으로 사용해주기를 바란다는 유언을 남겼지만 연 100만 달러의 관리비는 백악관에도 부담이었다.

관련기사



그때 신흥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나타났다. 트럼프는 1985년 2,500만 달러를 제시했다가 거절당했다. 그러자 바로 앞에 집을 지어 바닷가 전망을 가려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결국 800만 달러에 목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 승리한 뒤에는 겨울마다 찾으면서 ‘남부 백악관’으로 불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이후 마러라고 리조트에 머물 것이라는 소식이다. 현지 언론은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퇴임 이후 거주지에 대한 경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가 대선 승패에 대한 소송을 이어가겠다고 밝힌 만큼 팜비치가 소송전을 준비하는 전초기지가 될지 4년 후를 대비하는 전략기지가 될지 궁금하다.

/정민정 논설위원

정민정 논설위원
jmin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