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尹 수사 의뢰 안 돼, 국회 국정조사해야”

국민의힘 “尹 수사 의뢰 안 돼, 국회 국정조사해야”

이낙연 대표 제안한 국정조사가 정답

“국회가 이 지겨운 싸움 끝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 11. 26


국민의힘이 26일 거듭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와 국정조사를 하자”고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법무부가 윤 총장을 대검찰청에 ‘판사 불법 사찰’과 관련해 수사 의뢰를 하자 논평을 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어설픈 직무배제 조치를 만회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방법을 ‘영끌’ 하는 듯 보인다”며 “국민이 반대하는 법무부의 무리한 조치를 합리화하기 위해 퍼즐을 억지로 맞추기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이번에 수사 의뢰한 혐의 내용을 밝히는 것을 법무부과 검찰에 맡긴다 한들, 국민적 의혹과 답답함이 해소되겠는가”라며 “이낙연 대표가 제안했듯이 국정조사만이 정답이다”라고 촉구했다.

또 “대통령이 침묵하고 계시니 국회가 나서 이 지겨운 싸움을 마무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