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SKT자회사 SK인포섹·ADT캡스 합병…5조원 규모 융합보안 전문기업 목표

연내 LSH(ADT캡스 母회사)와 ‘SK인포섹’ 1차 합병…내년 1Q ADT캡스까지 최종통합

다양한 고객 니즈에 맞는 ‘종합 보안 포트폴리오’ 구성 예정

기업가치 5조원의 융합보안 전문기업 목표

지분 구조./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017670) 자회사 SK인포섹과 ADT캡스가 합병한 융합보안 전문기업이 탄생한다.

SK텔레콤은 27일 SKT의 자회사인 SK인포섹과 LSH(ADT캡스의 모회사)가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간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연내 합병을 하고, 내년 1분기 안에 기업결합 신고 등 절차를 거쳐 ADT캡스까지 합병하게 된다.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 사업자로 정보보안 컨설팅, 사이버공격 탐지 및 보안관제 등이 주 사업영역이다. ADT캡스는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로, 7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무인경비 및 무인주차·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다.


SK텔레콤은 합병법인을 국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융합보안기업으로 도약시킬 계획이다. SK텔레콤의 5세대(5G) 이동통신·인공지능(AI) 등 새로운 정보통신기술(New ICT)과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ADT캡스의 최첨단 관제시스템과 출동 인프라가 결합 될 전망이다. 합병법인은 개인·집·산업·사회 전반의 맞춤형 융합보안 서비스와 AI 기반 지능형 통합관제시스템 구현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또 기업공개(IPO) 준비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합병법인 출범 후 3년 내 기업가치(EV) 5조원 규모의 대한민국 1위 보안전문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합병법인은 중국 및 동남아시아를 시작으로 융합보안 상품 및 서비스를 수출하고 전 세계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 SK인포섹은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인 빈(Vin) 그룹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오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합병으로 국내 보안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혁신적인 보안 서비스와 플랫폼, 기술력을 갖추어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서 관련 생태계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