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이재용의 '동행'···삼성,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위한 '푸른코끼리 포럼' 개최

사이버 폭력 실태 진단 및 해결 방안 제시

이 부회장, 앞서 청소년 교육 지원 확대 의사 밝혀

‘푸른코끼리’ 전문 강사가 서울탑동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


삼성이 푸른나무재단과 함께 27일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리’ 사업의 일환이다.

푸른나무재단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푸른코끼리, 사이버정글 속 온(溫)택트를 제안하다’를 부제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의 실태를 공론화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은 지난 2월 청소년 폭력 예방 전문 기관(NGO)인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전국 초·중·고등학생, 교사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사업 ‘푸른코끼리’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5개 전자계열사가 참여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 기기 보급으로 인한 포노사피엔스(Phono Sapiens) 세대 등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온라인 개학으로 더욱 심각해지는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모색한다. 1부에서는 ‘디지털에서 확산하는 혐오와 분노의 팬데믹: 사이버 폭력’을 주제로 청소년 당사자, 현직 경찰,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네이버 웹툰 박태준 작가 등이 분야별로 진단한 사이버 폭력의 실태와 심각성에 대해 진단한다. 2부에서는 ‘디지털 뉴노멀,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전문가들이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포럼을 주최한 문용린 푸른나무재단 이사장은 “사이버 폭력은 날카로운 무기이며 청소년을 위태롭고 아프게 한다” 며, “이번 포럼으로 청소년 당사자와 전문가의 지혜를 모아 사이버 정글 속에서 청소년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재용(왼쪽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서 차세대 모바일 제품의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은 ‘사회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동행’ CSR 비전에 따라 SSAFY, 드림클래스, 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 간담회에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이 커가는 것을 보며 젊은이들의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며 “소중한 아들, 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속적으로 사회와의 ‘동행’을 통한 CSR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지난해 11월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메시지를 통해 이 부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강조했으며, 지난 1월 사장단 회의에선 “우리 이웃,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자 100년 기업에 이르는 길임을 명심하자” 고 당부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