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사망설' 일축한 윤지오 "신고 조치 하는 중…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배우 윤지오씨/연합뉴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를 자처했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뒤 해외로 출국한 배우 윤지오씨가 최근 불거진 자신의 사망설과 관련, 입장을 전했다.

윤씨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지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가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씨는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상황을 전한 뒤 “끝까지 공익제보자와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를 표한다”고도 적었다.

윤씨는 이어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하며 ‘정보통신망법 제70조’ 법 조항 전문을 올렸다.


윤씨가 언급한 법은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 24일 윤씨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윤씨의 사망설이 확산됐다.

해당 글은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같은 내용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히 퍼졌고 곧이어 윤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네티즌들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당했다”는 댓글을 달며 윤씨가 무사하다고 전했다.

윤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통화하고 무사한 것도 확인했다“며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 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렇게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고 반드시 처벌받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윤씨가 설립한 시민단체의 김상민 사무총장은 “모친에게 확인한 결과 윤지오는 무사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윤씨의 사망설을 일축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