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종인,"사람들, 추미애 역겹다고 해.. 대통령은 묵시적 허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유상범 의원을 격력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정지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청와대 앞 1인시위 중인 초선 의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추 장관의 행위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면서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추 장관이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느냐고 묻는다면 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냐고 생각하게 된다”며 “대통령은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먼저 제안한 점을 거론하며 “여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서 우리가 응했는데, 오히려 저쪽에서 머뭇머뭇하고 있다”며 여권의 국정조사 수용을 압박했다.

한편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전날부터 이틀째 청와대 앞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진행 중이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