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불후의 명곡' 남진, 나태주 '멍에' 무대에 "가수로서 더욱 기대 돼" 극찬

/ 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


가수 나태주가 장애인 댄스스포츠 세계 챔피언과 잊을 수 없는 무대를 선사한다.

28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에 태권 트롯맨 나태주가 출연해, 아름다운 퍼포먼스를 펼친다.


무대에 앞서 이날 토크대기실 MC들은 나태주에게 “최근 동서남북으로 바지가 찢었었다는 소리가 있던데 무슨 일이냐”는 물음을 던진다. 이에 나태주는 “스판이 없는 바지를 입고 공연을 했다. 발차기를 했더니 바지가 사방으로 터지더라”고 답한다. 그는 “그날따라 연분홍색 속옷을 입고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관련기사



한편 나태주는 김수희의 ‘멍에’를 선곡해, 장애인 댄스스포츠 월드컵 부문 세계 챔피언인 장혜정 선수와 함께 아름다운 퍼포먼스로 감동을 자아낸다. 나태주의 무대를 본 원곡가수 김수희는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트로트 대선배 남진은 “가수로서 더욱 기대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나태주의 아름다운 무대는 11월 28일 오후 6시 5분에 KBS2 ‘불후의 명곡’ <트롯 전국체전 특집>에서 공개된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