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기도 어제 신규확진 126명…사흘째 100명대

마포구 교회 등서 n차감염 속출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 추가돼 28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7,1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22명, 해외 유입 4명이다.

수영장, 키즈카페, 요양시설 등 기존 집단감염 고리에서 n차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도내 일일 확진자는 지난 25일부터 사흘 연속(183명→117명→126명) 100명대를 나타냈다


서울 마포구 소재 교회와 관련해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확진자는 42명으로 증가했다. 용인 키즈카페와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1명 추가돼 도내 누적 확진자는 69명으로 늘었다. 안산 수영장과 관련해서도 1명 더 감염돼 도내 관련 확진자는 총 23명이 됐다.

관련기사



수도권 온라인 정기모임(도내 누적 33명), 포천 요양시설인 믿음의 집(누적 31명)과 관련해서도 1명씩 확진자가 더 나왔다.

또 서울의 한 애플리케이션 소모임 관련 2명, 서울 영등포구 증권사 관련 1명, 서울 서초구 사우나 관련 1명 등 서울에서 시작된 감염 고리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기존 확진자의 접촉을 통한 n차 감염 사례도 79명(신규 확진의 62.7%) 추가됐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사례도 30명(23.8%) 발생했다.

확진자 증가로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68.5%(전날 64.7%),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9.1%(전날 61.2%)로 상승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