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文정부 맞춤형 문제" "보너스냐"...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시끌'

누가 봐도 뻔한 선택지 나열

윤희숙의원 '출제 의도' 비판



지난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한국사 과목의 20번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치러진 한국사 20번 문제를 게재하고 출제 의도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어떤 생각이 드시냐”고 물으면서 “날카롭거나 재치가 번뜩이거나 느긋하거나 식견이 스며 나오거나 단상을 나눠달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한국사 20번 문제는 수험생에게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지문으로 제시하고 ‘해당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다. 지문은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공영의 새 시대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반도의 비핵화를 자주적으로 실현하려는 우리의 노력도 북의 호응으로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 이제 우리에게 통일은 소망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정답은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하였다’고 말한 5번 선택지였다.

문제는 오지선다의 객관식 선택지가 누가 봐도 시대적으로 차이가 나 변별력을 상실했다는 것이다. 보기 1~4번은 중세와 근대인 내용인 반면 5번만 현대에 속했다. 이를 두고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은 ‘대북 정책을 중시하는 문재인 정부를 위한 맞춤형 문제’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다른 누리꾼들은 ‘수험생 난이도를 고려한 보너스 문제’라는 평가와 함께 ‘쉬운 수준을 넘어 장난 같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