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임기 종료 나흘 전인데…트럼프 정부 마지막 사형 집행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연방 차원의 마지막 사형을 집행했다. 오는 20일 임기 종료를 나흘 앞두고서다.


AP통신은 16일 오전 인디애나주 테러호트 연방교도소에서 더스틴 힉스(48)에 대해 독극물 주사 방식으로 사형이 집행됐다고 보도했다. 힉스는 1996년 메릴랜드주에서 세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7월 17년 동안 중단됐던 연장정부 사형을 부활시켰다. 힉스에 대한 사형은 트럼프 정부가 사형제도를 부활 시킨 이후 13번째다. 또 트럼프 정부의 마지막 사형 집행이다. 미국 비영리단체 사형정보센터(DPIC)에 따르면 대통령직 인수 기간에 연방정부의 사형을 집행한 대통령은 1800년대 말 그로버 클리블랜드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관련기사



AP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120년 이래 가장 많은 연방정부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지난 13일에는 임신부를 살해한 혐의로 수감된 여성 리사 몽고메리에 대한 사형이 집행돼 70년 만에 사형된 여성 죄수로 기록되기도 했다. 현재 미국에서 연방정부의 사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죄수는 50명가량으로, 그 수는 1년 만에 약 20% 줄어들었다.

통신은 연방정부의 사형을 폐지하겠다는 뜻을 보인 조 바이든 당선인 행정부 아래에서는 이들에 대한 사형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