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공항서 3개월 숙식하다 붙잡힌 美 남성...분실 신고된 직원 배지에 덜미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의 탑승 구역에서 3개월간 숙식하다 적발된 아디트야 싱/AP연합뉴스



미국의 한 30대 남성이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의 탑승 구역에서 3개월간 숙식하다 적발됐다.

18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민 아디트야 싱(36)은 지난 16일 오전 11시 10분께 오헤어공항의 게이트 F12 인근에서 체포됐다. 그는 지난해 10월 19일 로스앤젤레스에서 비행기를 타고 시카고에 도착한 후 줄곧 공항의 유나이티드항공 전용 터미널 2청사 탑승장에서 숙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개월 동안 그는 별다른 제재를 받지 않았으며, 체포 당일 유나이티드항공 직원 2명이 다가가 신원을 묻자 마스크를 내린 후 목 주변에 붙이고 있던 공항 직원용 배지를 내보였다. 그러나 이 배지가 지난해 10월 26일 분실 신고된 것으로 확인돼 결국 붙잡혔다.

검찰에 따르면 그는 "코로나19가 무서워 집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탑승객들이 음식을 나눠주었다고 진술했다. 그가 왜 시카고에 왔는지, 시카고에 연고가 있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시카고를 관할하는 쿡 카운티 법원 수재나 오티스 판사는 17일 열린 보석금 책정 심리에서 "승인받지 않은 이가 미국 최대 규모인 오헤어공항의 보안구역 내에서 아무 제재 없이 석 달이나 머물 수 있었다는 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의 진술에 놓고는 "무슨 말인지 알 수 없다. 정황도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공항 보안 강화를 촉구했다.

그는 제한 구역 무단 침입·절도·명의도용 등의 혐의로 수감됐으며, 오는 27일 다시 법정에 서야 한다. 변호인에 따르면 그의 주소지는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시이며, 서비스 산업관련 석사학위를 소지하고 있지만 현재 실직 상태다. 전과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판사는 그에게 보석금 1천 달러(약 110만 원)를 책정했으며, 석방되더라도 오헤어공항에 다시 발을 들일 수 없도록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한편 시카고 항공국(CDA)은 18일 성명을 통해 "공항 안전과 보안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법집행 당국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지만 용의자가 공항과 이용객들을 위험에 처하게 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