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2050 탄소중립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

25일 '기후적응 정상회의' 영상 메시지

"개발도상국 기후적응에 힘 보탤 것"

"5월 서울 2차 P4G 회의 참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네덜란드 주최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한국은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1시께 네덜란드 주최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에 화상 형식으로 참석해 정부의 ‘기후적응’ 의지를 밝혔다. 기후적응은 현재 또는 앞으로 예상되는 기후 및 기후 영향에 대응해 적합한 행동이나 태도를 취하고, 피해를 완화 또는 회피하거나 주어진 기회를 이용해 긍정적인 결과를 유도하는 것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행동 규칙’을 마련해 실천하고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편 그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개발도상국의 기후적응 노력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적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함께해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파리협정 체결 전인 2009년 ‘국가기후변화 적응센터’를 지정하고 2010년부터 5년 단위의 기후적응대책을 수립해 실천해왔다”며 “코로나로 힘겨웠던 지난해에도 국민과 정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기후 안심 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해 올해부터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매년 진행해온 적응역량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 발전시켜, 올해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공동으로 기후적응 아카데미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적응위원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오는 5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를 소개하고 “기후적응을 포함하여 기후위기 극복과 녹색 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개최국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2차 P4G 정상회의에도 깊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